콘텐츠바로가기

나경원 의원, 딸 부정입학 의혹 반박 "엄마로서 적극 대응"

입력 2016-03-19 14:28:48 | 수정 2016-03-19 14:28:48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새누리당 나경원 의원이 딸의 과거 대학 부정 입학 의혹을 반박했다.

나경원 의원 측은 18일 보도자료를 통해 "'나경원 의원 딸, 대학 부정 입학 의혹' 제목의 한 인터넷언론 기사와 관련해 기자를 상대로 한 형사고소장을 접수했다"면서 "명예훼손으로 인한 손해배상 청구의 민사소송도 곧 접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다운증후군 장애를 겪고 있는 나경원 의원의 딸 김모 씨가 2012학년도 성신여대 수시 1차 특수교육대상자 입학 면접에서 '우리 어머니가 판사와 국회의원을 지냈다'며 신상을 밝혀 부정행위로 볼 수 있는 행위를 했지만 합격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에 대해 나경원 의원은 "제 아이는 정상적인 입시 절차를 거쳐 합격했다. 당시 다른 학교 입시전형에도 1차 합격한 상황에서 성신여대에 최종 합격해 그 학교를 택했을 뿐"이라며 "이것을 특혜로 둔갑시킨 것에 대해서는 반드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또한 나경원 이원은 "법관 출신 나경원, 정치인 나경원이 아니라 아픈 아이를 둔 엄마 나경원으로서 반드시 왜곡에 대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성신여대 측 역시 "학내 일부 구성원의 엉터리 주장을 사실인 것처럼 일방적으로 허위, 왜곡 보도했다"면서 "해당 매체를 상대로 명예훼손과 업무방해 등 민형사상 소송을 비롯 모든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