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서강준, 악의적 댓글에 강력대응 "선처는 없다"

입력 2016-03-19 17:54:46 | 수정 2016-03-19 17:55:18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서강준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서강준



배우 서강준이 악플에 대한 법적대응에 나섰다.

19일 오전 배우 서강준의 소속사 판타지오 측이 서강준에 대한 악플과 관련해 고소장을 접수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최근 출연한 드라마 '치즈 인 더 트랩' 종영 이후 서강준이 무분별한 악플과 악의적 루머에 시달렸고 그 도가 지나쳤다는 게 소속사 측의 설명이었다.

판타지오 측은 "이번 대응은 고심 끝에 내린 결정으로 선처 없이 넘어갈 예정이다. 그동안 말 못하고 앓아왔던만큼 악플러에 대해 강력히 처벌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JYP엔터테인먼트 소속 유빈 역시 악성 루머와 관련 법적 대응에 나섰다.

JYP엔터테인먼트는 19일 보도자료를 통해 ‘원더걸스’ 유빈에 대한 악성 루머에 법적 대응에 나설 것임을 밝혔다.

JYP 측은 "최근 유빈에 대한 근거 없는 악성 루머가 담긴 일명 '찌라시'가 인터넷에 유포되고 있는데, 이는 사실무근이다"며 "현재 증거 자료를 수집 중이며 무관용의 원칙에 따라 법적 절차를 밟아나갈 계획이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JYP 측은 "유빈은 물론 가족들까지도 악성 루머에 매우 힘들어하고 있다"며 "루머의 생성과 유포는 물론 확대 재생산하는 사람까지도 법적 대응에 나설 방침이다"라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