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러시아에서 발생한 여객기 사고, "경험 많은 파일럿이 조종"

입력 2016-03-19 20:40:58 | 수정 2016-03-19 20:40:58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러시아에서 발생한 여객기 사고 관련 항공사에서 입장을 밝혔다.

두바이 저가항공사 플라이두바이 측은 19일 오전 러시아 남부에서 발생한 여객기 사고와 관련, "비행시간이 많은 경험 많은 파일럿이 조종했다"고 밝혔다.

플라이두바이 가이스 알가이스 사장은 이날 여객기 추락 사고 관련 기자회견에서 "정확한 사고 원인이 규명될 때까지 추정해선 안 된다"면서도 "사고기의 조종사 2명(스페인, 키프로스 국적)의 비행시간은 도합 1만 시간으로 능숙한 인력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추락 진전까지 (여객기로부터) 구조 신호가 없었다"면서 "즉각 대응팀이 사고 현장으로 향했다"고 덧붙였다.

전원 사망한 탑승자 62명(승객 55명·승무원 7명) 중 이날 오후 현재 확인된 국적은 러시아 45명, 우크라이나 8명, 인도 2명, 스페인 2명, 우즈베키스탄·키프로스·콜롬비아·세이셸·키르기스스탄이 1명씩이다.

숨진 승객 중엔 어린이 4명도 포함됐다고 플라이두바이는 밝혔다.

한편 러시아 사고조사위는 현장에서 조종석 대화가 녹음된 장치를 발견했으며 비행 기록이 저장한 블랙박스를 찾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