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현대家 며느리' 노현정, 4년 만에 포착…故 정주영 회장 제사 참석

입력 2016-03-21 10:09:35 | 수정 2016-03-21 13:14:07
글자축소 글자확대
노현정 / 사진 = 연합뉴스기사 이미지 보기

노현정 / 사진 = 연합뉴스


정대선 현대 비에스앤씨 사장의 부인인 노현정 전 아나운서가 고(故) 정주영 현대 명예회장 15주기를 맞아 모습을 드러냈다.

20일 오후 고 정주영 명예회장의 15주기 제사가 서울 용산구 한남동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명예회장 자택에서 치뤄졌다.

이 자리에는 정 명예회장의 동생인 정상영 KCC 명예회장, 정 명예회장의 아들인 정몽구 회장과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 정몽윤 현대해상 회장, 며느리인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참석했다.

또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 정지선 현대백화점 회장, 정기선 현대중공업 전무, 정대선 현대비엔스앤씨 대표와 부인 노현정 전 아나운서도 참석했다.

정몽준 이사장은 현대중공업 적자에 관한 질문에 "오늘 그런 얘기 하는 것 아니다"라고 답했고, 현정은 회장은 현대상선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 있냐고 묻자 말을 아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