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크로스오버 뮤지션 김희석, 디지털 싱글 '하루' 공개

입력 2016-03-21 16:28:08 | 수정 2016-10-26 22:54:59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크로스오버 뮤지션 김희석의 첫 디지털 싱글 앨범 ‘하루’가 21일 발매됐다. 탁월한 가창력과 깊은 감성으로 대중의 사랑을 받고 있는 김희석은 싱글 ‘하루’를 통해 흔들리지 않는 사랑의 진실을 노래했다.

동명의 타이틀곡 ‘하루’는 오리지널과 첼로, 두 가지 버전의 뮤직비디오로 제작돼 같은 노래로 다른 감동을 전한다. 남진, 송대관, 현철의 수많은 히트곡을 만든 김동찬 씨가 작사·작곡을 맡았다. 대중적인 멜로디에 김희석 특유의 고급스러운 음색이 어우러져 크로스오버 뮤직의 진수를 보여준다. 재즈 피아니스트 이명수 씨의 정제되고 아름다운 연주곡도 수록돼 휴식과 치유를 선사한다.

신상호 전 저작권협회장은 “김희석은 대중의 감성과 애환을 누구보다 잘 공감하고 어루만지는 보기 드문 가수” 라며 “늘 새로운 무대를 준비하는 그의 행보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가수 신성우 씨는 “세련된 편곡과 대중적인 멜로디가 절묘하게 어울린다” 며 “김희석의 맑은 목소리는 듣는 이의 가슴에 잘 스며든다”고 평했다.

김희석은 크로스오버 뮤직이란 장르를 국내에 처음 정착시키고 대중화시킨 음악가로, 다양한 방송 활동은 물론 문화소외계층을 위한 공연을 꾸준히 개최하고 있다. 공연 기획 및 대표 사회자로 활동한 공로를 인정받아 2015년 제8회 대한민국 사회봉사대상에서 국회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장상을 수상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