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노현정·정대선, 현대家 결혼식 문턱은 높았다…김구라 "나는 초대 못받았는데 김제동만…"

입력 2016-03-21 13:52:59 | 수정 2016-03-21 13:53:16
글자축소 글자확대
노현정 정대선
노현정 정대선 김구라 /TV조선기사 이미지 보기

노현정 정대선 김구라 /TV조선


방송인 김구라가 KBS 아나운서 출신 노현정과 정대선 현대비에스앤 사장의 결혼식에 참석하지 못한 점에 대해 아쉬움을 토로했다.

김구라는 과거 TV조선 '솔깃한 연예토크 호박씨'에 출연해 "노현정과 '스타골든벨'에 출연한 인연이 있다"면서 말문을 열었다.

그는 "현장에서 동갑내기라 친하다고 생각했었는데 결혼식 초대는 못 받았다. '상상플러스'에서 함께 했던 탁재훈, 신정환도 못 받았다. 그런데 김제동은 초대했다"고 폭로했다.

이어 김구라는 초대를 못 받은 이유에 대해 "당시 난 패널 중 한명일 뿐이었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방송에서 장영란은 “남편이 정말 잘 생겼다. 이게 제일 부러웠다. 또 둘이 닮았다. 질투하다가 결혼 잘했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닮았더라”라고 전했다.

노현정과 정대선 사장은 83일만에 결혼에 골인해 눈길을 끌었다.

두 사람은 공식석상에서 모습을 잘 비추지 않아 '불화설'에 휩싸이기도 했지만 지난 20일 고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15주기에 참석하면서 일축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