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대배우, 오달수의 진가를 보여줄까

입력 2016-03-21 20:36:18 | 수정 2016-03-21 20:36:18
글자축소 글자확대
대배우 오달수 / 사진=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대배우 오달수 / 사진=한경DB


코미디 영화 '대배우'가 개봉을 앞두고 언론 시사회를 가졌다.'대배우'는 특히 오달수의 첫 주연 영화로 주목을 받고 있다. '7번방의 선물', '변호인', '국제시장', '암살', '베테랑'이라는 화려한 필모그래피로 '명품 조연'의 입지를 굳혀왔던 오달수는 이번 영화로 극의 중심부를 이끌게 된다.

'대배우'는 대배우를 꿈꾸는 20년차 무명 연극배우 장성필이 우연한 기회로 전세계가 인정한 대한민국 대표 감독 깐느박의 작품을 함께 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극 중 오달수가 무명 연극배우 장성필을, 이경영이 깐느박, 윤제문이 유명 배우 송강식을 연기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