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혜리, '딴따라' 여주인공 출연 확정…'응답' 시리즈의 저주 극복할까

입력 2016-03-22 09:11:41 | 수정 2016-03-22 09:15:06
글자축소 글자확대
혜리 '딴따라' 출연 확정, 정그린 役
혜리 '딴따라' 출연 확정 /사진=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혜리 '딴따라' 출연 확정 /사진=변성현 기자


걸그룹 걸스데이 멤버 혜리가 SBS 새 수목드라마 ‘딴따라’에 여주인공으로 출연을 확정했다.

22일 걸스데이 소속사 드림티엔터테인먼트 측은 “혜리가 SBS 새 수목 드라마스페셜 ‘딴따라’의 여주인공 정그린 역으로 출연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딴따라’(극본 유영아/ 연출 홍성창, 이광영/ 제작 웰메이드 예당, 재미난 프로젝트)는 벼랑 끝에서 만난 안하무인 매니저 신석호와 생초짜 밴드 딴따라의 '꽃길 인생작' 프로젝트다.

혜리는 ‘딴따라’를 통해 하루하루 숨가쁘게 살아가는 20대 초반의 ‘정그린’으로 변신해 다시 한 번 대중의 공감을 자아낼 예정이다.

‘알바의 달인’으로 통하는 정그린은 신석호(지성 분)가 만드는 ‘딴따라 밴드’의 보컬 조하늘의 하나뿐인 보호자로, 오직 하늘의 행복만을 위해 두 팔 걷어붙이는 열혈 누나다.

또한 지성과 혜리의 호흡에 이목이 집중된다. ‘인생 연기’로 2015년을 뜨겁게 달궜던 지성과 혜리가 ‘딴따라’를 통해 두 사람이 만들어낼 폭발적인 시너지에 기대감이 증폭되고 있다.

최근 뇌수막염으로 입원했던 혜리는 “많은 분들이 걱정해 주신 덕분에 건강이 많이 좋아졌다. 응원해 주신 모든 분게 정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또한 '응답하라 1988'에 이어 훌륭한 스탭분들, 선배님들과 함께 좋은 작품을 할 수 있게 되어서 영광이다"라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이어 "아직 많이 부족하지만 열심히 해 제가 맡은 그린이라는 역할을 시청자분들게 잘 전달해 드리고 싶다”고 각오를 밝혔다.

한편 ‘딴따라’는 영화 ‘7번방의 선물’로 마음 따뜻해지는 휴먼드라마를 선보였던 유영아 작가의 신작으로, ‘미남이시네요’의 홍성창 PD와 ‘퍽’을 연출한 이광영 PD가 함께 연출을 맡아 세대를 아우르는 드라마가 탄생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딴따라’는 ‘돌아와요 아저씨’ 후속으로 방송 될 예정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