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기억' 박진희, 판사 남편 덕 톡톡

입력 2016-03-22 11:31:13 | 수정 2016-03-22 11:31:13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진희, 법조계 배경 드라마 '기억'서 디테일 연기 '눈길'
'기억' 박진희 /tvN기사 이미지 보기

'기억' 박진희 /tvN


배우 박진희가 섬세한 연기력은 기본, 드라마의 완성도를 높이는 역할까지 하고 있다.

tvN 금토드라마 ‘기억’ (극본 김지우 /연출 박찬홍)에서 박진희는 극 중 이성민(박태석 역)의 전처이자 촌철살인 카리스마를 지닌 판사 나은선 역으로 열연중이다. 또한 그녀에겐 사고로 가슴 속에 묻은 아들 동우가 아직도 뼈아픈 상처로 남아있어 시청자들의 가슴을 저릿하게 만들고 있다.

특히 지난 1, 2회 방송에서 아들을 잃고 오열하거나 아들의 생일을 챙기는 박진희(나은선 역)의 진한 모성애 연기는 보는 이들의 눈물샘까지 폭발시키기 충분했다. 3년 만에 안방극장으로 돌아온 그녀의 섬세한 연기는 드라마의 몰입도를 극대화 시키며 뜨거운 호평을 받고 있는 상황.

실제로도 판사 남편과 가정을 꾸려 예쁜 딸을 출산한 박진희는 법조계를 배경으로 하는 드라마의 디테일에 많은 기여를 하고 있다고. 배우들은 유명한 재판을 다같이 참관하는 기회를 얻으며 작품에 깊게 빠져들 수 있었고 변호사 의상 피팅에도 실질적인 도움이 되었다는 후문이다.

드라마 ‘기억’의 한 관계자는 “박진희는 카메라 안팎으로 드라마에 많은 애정과 디테일한 노력을 기울이는 배우로 현장 분위기 메이커로도 톡톡한 몫을 해내고 있다”며 “이번 주 방송부터 사고로 잃은 어린 아들 동우에 대한 에피소드가 펼쳐지며 은선의 활약이 본격화 될테니 관심 있게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지난 주 첫 방송을 통해 성공적인 신호탄을 쏘아올린 ‘기억’은 눈과 마음이 호강하는 배우들의 열연은 물론 감각적인 연출, 촘촘한 구성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으며 수작의 탄생을 알렸다.

시청자들의 가슴을 움직이는 여배우, 박진희를 만나볼 수 있는 tvN 10주년 특별기획 금토드라마 ‘기억’은 매주 금, 토 저녁 8시 30분에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