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병호는 위험한 타자"… 스와잭, MLB 투수들에게 경고

입력 2016-03-22 15:06:52 | 수정 2016-10-26 22:54:16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병호가 지난 17일 보스턴 레드삭스전에서 우에하라 고지를 상대로 2타점 2루타를 기록하는 장면. 사진=현지 중계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박병호가 지난 17일 보스턴 레드삭스전에서 우에하라 고지를 상대로 2타점 2루타를 기록하는 장면. 사진=현지 중계 캡처



앤서니 스와잭(31·뉴욕 양키스)이 메이저리그 투수들에게 ‘박병호 경계령’을 내렸다. 지난 시즌 KBO리그 두산 베어스에서 활약했던 스와잭은 22일 미네소타 지역 신문 파이어니어 프레스와의 인터뷰에서 박병호(30·미네소타 트윈스)를 '위험한 타자'로 표현했다.

스와잭은 “박병호는 가장 위협적인 타자 가운데 한 명이었다” 며 “모든 투수들이 두려워했다”고 전했다. 이어 “제구력이 좋지 않은 투수를 만났을 땐 제대로 두들겨 담장을 넘긴다” 며 메이저리그 투수라도 박병호의 스트라이크존을 쉽게 공략할 수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스와잭은 박병호의 메이저리그 도전에 대해 “장타력이 좋고 스윙이 빠르며, 선구안도 좋다" 면서 "미국에서도 성공을 거둘 것”으로 예상했다.

2009시즌부터 2014시즌까지 미네소타에서 뛰었던 스와잭은 올 시즌 양키스와 마이너리그 계약을 맺고 빅리그 재진입을 노린다. 시범경기 5경기에 구원 등판해 6이닝 2실점을 기록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