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My name is 백달원" 한상진, '육룡이 나르샤' 엔딩서 뽐낸 카리스마

입력 2016-03-23 11:10:32 | 수정 2016-03-23 11:11:43
글자축소 글자확대
'육룡이 나르샤' 한상진, 보부상 시초 백달원으로 이름 세탁
적룡 한상진, 백달원으로 /SBS '육룡이 나르샤'기사 이미지 보기

적룡 한상진, 백달원으로 /SBS '육룡이 나르샤'


배우 한상진이 조선시대 최초의 보부상 백달원으로 분하면서 끝까지 존재감을 떨쳤다.

SBS 드라마 '육룡이 나르샤'가 지난 22일 50부작의 대장정을 마쳤다. 이날 방송에는 적룡스님(한상진)과 하륜(조희봉)의 담합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방원(유아인)을 제거하려다 실패한 적룡은 하륜을 찾았다. 하륜은 "네 뒤를 봐 줄 수 있다"라고 묻자 이에 적룡은 "앞으로 사무역을 금지시킨다고 하니 보부상을 할 것"이라고 포부를 내비친것.

하륜은 "앞으로 네 이름을 쓸 수 없을 텐데, 뭐라고 부르는 것이 좋은가"라고 물었다. 적룡은 "사가에서 부르던 이름은 백달원"이라고 밝히면서 마지막 회에서도 카리스마를 뽐냈다.

백달원은 훗날 조선 보부상단의 시조로 여겨지는 인물이다. 실제 기록에 따르면 백달원은 조선 건국 당시 이성계의 목숨을 구해 '보부상 육성책'을 만들게 한 장본인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