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동네변호사 조들호' 박솔미 "모성애? 두 아이 엄마라 자연스럽게 생겨"

입력 2016-03-23 14:53:20 | 수정 2016-03-23 15:09:08
글자축소 글자확대
'동네변호사 조들호' 박솔미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동네변호사 조들호' 박솔미 / 사진 = 변성현 기자


[ 한예진 기자 ] 배우 박솔미가 모성애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극본 이향희, 연출 이정섭, 제작 SM C&C) 제작발표회가 23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이정섭 PD를 비롯해 배우 박신양, 강소라, 류수영, 박솔미가 참석했다.

이날 박솔미는 "'모성애에 관해서 어떤 노력을 했는가'라는 질문을 많이 받았다. 곰곰히 생각해봤는데 모성애는 공부한다고 얻어지는 것이 아니었다"라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이어 "4년간 두 아이의 엄마로 지내면서 사랑같은 것이 나도 모르게 생겨나지 않았나 생각한다. 작품 속 엄마 역할은 처음인데 어떠한 것을 배우지는 않았고 그냥 베어있다고 생각한다"고 솔직하게 답했다.

'동네변호사 조들호'는 잘 나가는 검사 조들호가 검찰의 비리를 고발해 나락으로 떨어진 후 인생 2막을 여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네이버 웹툰에서 연재된 해츨링 작가의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했다.

극 중 박신양은 서초동 꼴통에서 동네 히어로로 거듭난 변호사 조들호 역을, 강소라는 무늬만 변호사였다가 조들호를 만나면서 진짜 변호사가 되어가는 이은조 역을 맡았다. 오는 28일 밤 첫 방송.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