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태양의 후예' 송중기-송혜교, 쌍방향 러브라인 시작…'달달한 멜로 폭발'

입력 2016-03-23 16:33:20 | 수정 2016-03-23 16:33:20
글자축소 글자확대
'태양의 후예' 송중기 송혜교 / 사진제공= 태양의후예 문화산업전문회사 & NEW기사 이미지 보기

'태양의 후예' 송중기 송혜교 / 사진제공= 태양의후예 문화산업전문회사 & NEW


'태양의 후예' 송중기·송혜교가 쌍방향 멜로를 시작한다.

KBS 2TV 수목드라마 '태양의 후예'(극본 김은숙, 김원석, 연출 이응복, 백상훈, 제작 태양의 후예문화산업전문회사, NEW)가 유시진(송중기), 강모연(송혜교)의 설렘 가득한 눈맞춤 스틸 컷을 공개했다. 23일 방송되는 9회분부터는 모연의 깜짝 공개 고백을 시작으로, 두 사람의 달달한 멜로가 폭발할 예정이라고.

이미 지난 4회분에서 와인 키스로 설렘의 정점을 찍었을 정도로 서로를 좋아하는 마음만큼은 쌍방향이었던 시진과 모연. 그러나 감정 표현에 주저함이 없었던 시진과 달리, 모연은 가치관도 다를뿐더러 언제든 위험에 처할 수 있는 그의 직업에 진심을 드러내지 못했다. 덕분에 이들의 멜로는 모연을 향한 시진의 일방향에 좀 더 가까웠었다.

하지만 지난 8회분에서 음악 치료를 위해 스피커와 연결해둔 모연의 핸드폰에서 재생된 녹음 파일은 반전의 틈을 만들었다. "이렇게 죽을 줄 알았으면 그냥 내 마음 솔직하게 고백할 걸 그랬어요. 아주 멋진 사람(시진)에게 키스 받았구나. 내내 설렜었거든요"라는 모연의 고백 멘트가 흘러나왔기 때문.

덕분에 뜻하지 않게 공개 방송된 모연의 진심은 그간 시진에게 불리했던 멜로에 유리함을 선사할 전망이다. 제작진 역시 "23일 방송되는 9회분부터는 두 사람의 쌍방향 멜로가 펼쳐질 예정이다. 드디어 모연의 마음을 알게 된 시진이 어떤 직진 멜로를 펼칠지, 자신의 목소리에 창피해하며 전력 질주하던 그녀는 그의 능글맞음에 어떻게 대처할지, 두 사람의 우르크 연애담을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