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육룡이 나르샤' 박혁권, 카리스마 무사 길선미의 마지막 모습 공개

입력 2016-03-23 08:37:01 | 수정 2016-03-23 08:37:01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출처 = 가족액터스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출처 = 가족액터스


육룡이 나르샤 마지막회, 박혁권

배우 박혁권이 <육룡이 나르샤>의 마지막 촬영현장을 공개했다.

22일 SBS 월화드라마 <육룡이 나르샤>(극본 김영현, 박상연/연출 신경수/제작 뿌리깊은나무들)에서 무휼(윤균상 분)과 최후의 검술 대결을 벌이다 죽음을 맞이하는 ‘길선미’역으로 마지막까지 혼신의 연기를 펼친 박혁권이 촬영현장 사진을 공개해 드라마 팬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공개된 사진 속 박혁권은 마지막 촬영지인 산 속에서 촬영에 열중하고 있다. 특히 몸 곳곳에 피를 가득 묻힌 분장으로 강렬한 분위기를 발산하고 있는 것과는 상반되게 박혁권의 가지런히 모은 손과 수줍은 미소가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낸다.

SBS <육룡이 나르샤>를 통해 23년 연기인생 최초로 1인 2역을 소화하게 된 박혁권은 여성스러운 말투, 화려한 장신구를 좋아하지만 누구보다 잔혹한 속내를 가진 ‘길태미’역과 묵직하고 진중한 묘령의 무사 ‘길선미’역으로 각각 분해 열연을 펼쳤고, 극에 신선한 긴장감을 불어넣으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한편 박혁권은 SBS 월화드라마 <육룡이 나르샤>의 촬영을 성공리에 마치고 현재 휴식을 취하며 차기작 선정에 신중을 기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