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육룡이 나르샤' 무휼 윤균상, '뿌리깊은 나무'를 존재하게 한 개연성

입력 2016-03-23 10:32:48 | 수정 2016-03-23 10:32:48
글자축소 글자확대
윤균상, 이도 호위무사로 발탁…'뿌리깊은 나무' 연상시켜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윤균상이 SBS <육룡이 나르샤> (김영현 박상연 극본, 신경수 연출) 에서 무사 무휼을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8개월간의 대장정을 무사히 마쳤다.

극 초반 순수한 무휼에서 진정한 조선 제일 검 무휼로 성장해 나가는 “여섯 번째 용”을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극중 존재감을 제대로 확인시켰다.

<육룡이 나르샤> 49회에서는 위험에 처한 이방원(유아인)에게 “늦었습니다. 주군”이라는 말과 함께 비장한 눈빛으로 “무사! 무휼! 한치의 실수도 없이 명을 수행할 것입니다”를 외치며 이방원에 대한 충성을 드러냈다.

이어 조선제일 검 무휼로 여섯 번 째 용을 완성시키며, 49부 엔딩을 장식했다.

또한, 지난 22일 방송된 마지막 회에서 이방원(유아인)은 낙향한 무휼(윤균상)에게 찾아가 셋째아들 이도(훗날 세종대왕)를 부탁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무휼은 이방원의 뜻을 받아들여 이도의 호의 무사가 된다. 이 장면은 전작인 드라마 '뿌리깊은 나무'를 잇는 개연성을 채우기 충분했다.

윤균상은 “50부작이라는 긴 시간동안 육룡이 나르샤를 사랑해주신 팬들과, 시청자들에게 정말 감사하고 함께 출연한 선배,동료배우들에게도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다”라며 “그 동안 고생한 감독님, 작가님, 스텝들이 없었다면 무휼이도 없었을 것, 앞으로도 배우 윤균상 많은 응원 바란다” 라고 종영 소감을 밝혔다.

윤균상은 <육룡이 나르샤>를 뒤로하고 오는 6월에 방송될 SBS <닥터스>에 출연을 제안 받고 검토중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