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굿바이 미스터 블랙' 이진욱·문채원 설렘주의보 '내 심장 괜찮니?'

입력 2016-03-24 09:34:12 | 수정 2016-03-24 09:34:12
글자축소 글자확대
'굿바이 미스터 블랙' 이진욱 문채원 스완커플기사 이미지 보기

'굿바이 미스터 블랙' 이진욱 문채원 스완커플


'굿바이 미스터 블랙' 설렜다가, 긴장됐다가 단 한 순간도 놓칠 수 없다.

3월 23일 방송된 MBC 수목미니시리즈 ‘굿바이 미스터 블랙’(극본 문희정/연출 한희, 김성욱/제작 이김프로덕션) 3회에서는 차지원(이진욱 분)을 향한 김스완(카야/문채원 분)의 두근거리는 짝사랑이 시작됐다. 이와 함께 차지원의 모든 것을 빼앗은 민선재의 악랄함은 섬뜩한 긴장감을 형성했다. 설렘과 긴장감의 완벽한 시너지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은 ‘굿바이 미스터 블랙’ 3회는 시청률 4.7%(TNMS 수도권 기준)을 기록하며, 수목극 2위로 올라섰다.

이날 차지원과 카야는 외딴 섬으로 은신해 위장부부로 생활했다. 두 사람은 투닥투닥 다투면서도, 서로의 상처와 아픔을 나누며 가까워졌다. 차지원은 쓰레기더미에 버려져 외롭게 자란 카야에게 안쓰러움을 느꼈고, 그녀에게 ‘스완’이라는 새로운 이름을 지어줬다.

항상 혼자였던 카야는 차지원과 함께하는 일상에 설렘을 느꼈다. 카야(태국말로 쓰레기)가 아닌 예쁜 백조 스완으로 불러주는 차지원의 따뜻함이 카야의 외로움을 어루만져준 것이다. 자신을 동생처럼 대하는 차지원에게 섭섭해하고, 질투하며, 풋풋한 짝사랑을 시작한 카야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입가에 미소를 연발하게 했다.

차지원이 은신해 있는 동안, 민선재는 선우그룹 이사가 됐다. 차지원의 동생 차지수(임세미 분)가 선우그룹 지분을 민선재에게 위임한 것이다. 하지만 그 뒤에는 석연찮은 구석이 있었다. 그의 악행을 알게 된 차지수가 민선재와 실랑이 끝에 추락사고를 당했고, 행방불명 된 것. 민선재는 이를 모르는 척하며 두 얼굴의 이중생활을 시작했다.

이날 차지원과 김스완의 힐링 로맨스는 안방극장 시청자들의 설렘을 자극했다. 차지원을 향한 김스완의 가슴 떨림, 김스완을 바라 보는 차지원의 애정 어린 눈빛 등은 이진욱과 문채원의 연기력과 만나 그 매력을 십분 발휘했다. 아직 쌍방향의 사랑은 아니지만, 함께 마음을 나누고 애정을 쌓아가는 두 사람이 어떻게 발전해갈지 기대감을 높인다.

이와 함께 차지원이 민선재의 배신을 언제 알게 될지, 또 민선재의 악행은 어디까지일지는 다음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이진욱과 김강우의 대립은 앞으로 극 전개를 더욱 긴장감 있고, 쫄깃하게 이끌며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것으로 보인다. 회가 거듭될수록 재미와 인기를 더해가는 ‘굿바이 미스터 블랙’ 4회는 24일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