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AI가 사랑도 대체할 수 있을까…男 57% "된다" vs 女 68% "안 돼"

입력 2016-03-24 13:44:14 | 수정 2016-10-26 22:52:5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인류 최후의 보루’ 사랑도 인공지능(AI)으로 대체 가능할까.

이세돌 9단과 알파고의 ‘세기의 대국’으로 AI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가운데 ‘AI와의 연애’에 대한 미혼 남녀의 답이 엇갈려 눈길을 끈다.

국내 1위 결혼정보회사 듀오(www.duo.co.kr)는 3월 17일부터 23일까지 20~30대 미혼 남녀 394명(남성 191명, 여성 203명)을 대상으로 ‘AI와의 연애’에 관한 이색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미혼 남성 57.1%는 ‘AI가 사랑 영역도 대체할 것’이라고 답한 반면 여성 68%는 ‘대체할 수 없다’고 답해 반응이 크게 엇갈렸다.

남성들은 AI 로봇이 출시돼 연애가 가능해질 경우 장점으로 ‘내게 요구하는 것이 없다(34.6%)’, ‘전원을 끌 수 있어 연애 휴식과 진행이 자유롭다(30.4%)’, ‘부담이 없다(14.1%)’를 꼽았다. 여성은 ‘내가 원하는 대로 맞출 수 있다(41.9%)’, ‘감정 소모가 필요 없다(21.2%)’, ‘내게 요구하는 것이 없다(13.3%)’ 순으로 응답했다.

AI가 사람을 대체할 수 있는 마지노선으로는 ‘스킨십(41.9%)’이 1위로 조사됐다. 이어 ‘선물 및 이벤트 대리 준비(36%)’, ‘조언(16%)’이 뒤를 이었다.

한편 AI가 사람을 대체할 수 없는 이유로는 남녀 모두 ‘감정 공유와 공감이 불가능함(44.9%)’을 우선으로 꼽았다. 이어 남성은 ‘한 방향 사랑에 질릴 수 있어서(16.2%)’, ‘너무 완벽한 모습이 공포스러워서(14.1%)’를 택했다. 여성은 ‘너무 완벽한 모습이 공포스러워서(26.1%)’, ‘나 이외에 누구와도 사랑할 수 있어서 특별하지 않음(16.7%)’ 순이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