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체불만족' 저자 오토다케, '독도 세레머니' 비판…"올림픽에 대한 모독"

입력 2016-03-24 11:43:49 | 수정 2016-03-24 11:46:24
글자축소 글자확대
'오체불만족' 저자 오토다케 히로타다 / 사진 = MBC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오체불만족' 저자 오토다케 히로타다 / 사진 = MBC 방송 캡처


'오체불만족' 저자 오토다케 히로타다

'오체불만족' 저자 오토다케 히로타다의 불륜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그의 과거 발언이 다시금 눈길을 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지난 2013년, 앞서 2012년 런던올림픽 축구 경기에서 '독도는 우리땅'이라고 쓰인 플랜카드를 들고 세레머니를 펼쳐 메달을 받지 못했던 박종우에게 메달을 수여하기로 결정했다.

박종우의 메달 수여 소식이 전해지자 '오체불만족'의 저자 오토다케 히로타다는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IOC의 결정에 항의의 뜻을 표한다"고 불만을 드러냈다.

이어 "한국에 감정이 있는 것은 아니다. 다만 '독도 세리머니' 행위는 올림픽에 대한 모독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일본 주간지 '주간신조'는 "오토타케가 최근 20대 여성과 해외여행을 갔고, 결혼 후 5명의 여성과 불륜을 저지른 사실을 시인했다"고 보도했다. 육체관계도 있었지만 이혼 없이 가정을 지킬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