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체불만족' 저자 오토다케 불륜 인정…"교사로 전혀 문제 없어" 발언 눈길

입력 2016-03-24 11:53:10 | 수정 2016-03-24 11:57:05
글자축소 글자확대
'오체불만족' 저자 오토다케 히로타다 / 사진 = MBC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오체불만족' 저자 오토다케 히로타다 / 사진 = MBC 방송 캡처


'오체불만족'의 저자 오토다케 히로타다가 자신의 불륜을 인정하고 사죄한 가운데 그가 교단에 섰을 당시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오토다케는 팔다리가 없는 선천성 사지 절단증을 이겨내고 끊임없이 노력하는 자신의 모습을 책에 실은 '오체불만족'의 저자이기도하다.

과거 교원 실습 당시, 본인의 왼팔과 턱 사이에 분필을 끼워 칠판에 글자를 쓰는 열정적인 모습을 보인바 있다. 당시 그는 "교사로서 전혀 문제가 없다"는 교원 합격 판정을 받아 관심을 얻었다.

한편 이날 일본 주간지 '주간신조'는 "오토타케가 최근 20대 여성과 해외여행을 갔고, 결혼 후 5명의 여성과 불륜을 저지른 사실을 시인했다"고 보도했다. 육체관계도 있었지만 이혼 없이 가정을 지킬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