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대박' 장근석 "조선 최고의 타짜 되기 위해 고군분투"

입력 2016-03-24 14:05:04 | 수정 2016-03-24 17:04:00
글자축소 글자확대
'대박' 장근석기사 이미지 보기

'대박' 장근석


배우 장근석이 오랜만에 브라운관에 복귀했다. KBS '예쁜남자' 이후 2년만이다.

24일 서울 목동 SBS에서 새 월화드라마 '대박'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주연배우 장근석, 여진구, 전광렬, 임지연, 윤진서가 참석해 첫 방송을 앞둔 기대감을 전했다.

'대박'에서 장근석은 살아서는 안 될 왕의 아들 백대길 역을 맡았다. 그는 "왕의 피를 타고 태어났지만 천민의 삶으로 시작해 나라의 운명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한다"라고 캐릭터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순수하고 투명한 밝은 철부지 어린이 개똥이로 시작하지만 아버지의 복수를 위해 성찰하고, 조선 최고의 타짜가 되기 위해 마지막까지 힘겹게 싸운다"라고 덧붙였다.

'대박’은 왕의 잊혀진 아들 대길(장근석 분)과 그의 아우 연잉군(여진구 분/훗날 영조)이 목숨과 왕좌, 사랑을 놓고 벌이는 한판 대결을 그린 팩션 사극이다. '육룡이 나르샤' 후속으로 오는 28일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