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대박' 여진구 "'해품달'과 비슷한 역이라고 생각했는데…" 반전 매력 기대

입력 2016-03-24 14:59:13 | 수정 2016-03-24 18:40:38
글자축소 글자확대
'대박' 여진구 "색다른 감정표현 찾기 위해 노력"
'대박' 여진구기사 이미지 보기

'대박' 여진구


배우 여진구가 또 한편의 사극으로 돌아온다.

24일 서울 목동 SBS에서 새 월화드라마 '대박'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서 여진구는 전작인 '해를 품은 달'에서의 연기 비교를 피할 수 없었다.

여진구는 "처음에는 '해를 품은 달'과 비슷한 역이라고 생각했다. 차이점은 왕자의 신분으로 시작했지만 살아남기위해 고군분투하면서 영조가 될 것 같다. 굉장히 이성적인 캐릭터"라고 연잉군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색다른 시선, 색다른 감정 표현을 하기 위해 노력했다. 사극들 주류의 비슷한 톤이 아니라 다른 억양이 없을까 하는 생각을 했다. 아버지인 숙종(최민수)이 맹수같은 왕이기 때문에 아버지를 닮은 듯 닮지 않은 그런 캐릭터를 그려내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포부를 털어놨다.

여진구는 왕이 될 수 없는 왕의 아들 연잉군 역을 맡아 숙종의 호통에도 기죽지 않는 패기를 가진 유쾌하고 통쾌한 쾌남의 성격을 그려낼 예정이다.

'대박’은 왕의 잊혀진 아들 대길(장근석)과 그의 아우 연잉군(여진구)이 목숨과 왕좌, 사랑을 놓고 벌이는 한판 대결을 그린 팩션 사극이다. '육룡이 나르샤' 후속으로 오는 28일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