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요조 "너도 못생겼잖아요. 자기가 예쁜 줄 알았나 보다"

입력 2016-03-24 18:58:56 | 수정 2016-03-24 18:58:56
글자축소 글자확대
요조가 23일 자신의 SNS에 올린 만화로 곤혹스러운 상황에 빠졌다. 요조는 “오랜만에 신요조만화. 어제 있었던 일. 너무 솔직한 나라서 미안”이라는 말과 함께 본인이 그린 만화를 게재했다.

요조가 그린 만화에서는 요조 자신이 토끼 그림 옷을 입은 스태프에게 “이 토끼 캐릭터랑 닮았어요. 그런 말 많이 듣죠?”라고 묻는다. 그러자 스태프는 “잘 모르겠어요. 얜 못생겼잖아요”라고 답하고, 요조는 “너도 못생겼잖아요. 자기가 예쁜 줄 알았나 보다”라고 말한 뒤 녹화하러 스튜디오로 향한다.

이 만화를 본 누리꾼들이 "외모비하가 아니냐" "솔직함이 아니라 무례함이다"라는 반응을 보이며 질타하자 요조는 해당 만화를 삭제하고 해명글을 올렸다.

해명글은 “어제 오전 올린 만화가 몇몇 분들의 심기를 불편하게 해드린 것 같다.” “그 스태프와는 실제로 서로 그런 무례한 농담을 격의 없이 할 만큼 친한 사이”라는 내용을 담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