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해욱 부회장, 정기 주총서 머리 숙여 공식 사과…'도 넘은 갑질' 결말은?

입력 2016-03-25 15:10:47 | 수정 2016-03-25 15:10:47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이해욱 부회장, 공식 사과

이해욱 대림산업 부회장이 공식 사과했다.

이해욱 부회장은 25일 오전 대림산업 본사에서 열린 정기 제69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저의 잘못된 행동이 누군가에게 지울 수 없는 상처를 남기게 됐다"고 사과의 뜻을 전했다.

이해욱 부회장은 "저로 인해서 상처를 받으신 모든 분들께 용서를 구한다"며 "이 모든 결과는 저의 불찰과 잘못의 결과. 상처받으신 분들을 위로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을 찾도록 하겠다. 한 분 한 분 찾아뵙고 사과드리겠다"고 밝혔다.

이어 이해욱 부회장은 "한없이 참담한 심정으로 저 자신의 부족한 점을 절감하며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언론과 여론의 따끔한 지적과 질책 그리고 비판을 겸허하게 받아들인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해욱 부회장은 전직 운전기사들을 상습 폭행, 폭언을 일삼은 의혹으로 질타를 받았다. 그는 평소 운전기사들의 운전이 마음에 들지 않으면 욕설을 퍼붓거나 뒤통수를 때리는 등 도 넘은 '갑질'을 해왔으며 자신과 눈이 마주치지 않도록 차량 내 룸미러를 돌려놓게 하고 양쪽 사이드미러도 접은 채 운전하도록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