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나 혼자 산다’ 이국주, "약속 미룰 때는 아픈척"

입력 2016-03-26 10:41:16 | 수정 2016-03-26 10:42:0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나혼자산다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나혼자산다



‘나 혼자 산다’ 이국주가 약속을 미루는 방법을 공개했다.

지난 25일 오후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이국주가 전혀 다른 재료들을 조합해 새로운 화장품을 만들어내는 모습을 선보였다.

이날 ‘나 혼자 산다’에서 이국주는 오래된 크림에 흑설탕을 넣어 각질제거제로 사용한다거나, 바셀린에 안 쓰는 립스틱을 넣어 립밤을 만드는 재주를 보이기도 했다. 사용하지 않는 향수와 에탄올을 섞어 디퓨저로 만드는 솜씨를 자랑하기도 했다.

이어 이국주는 “물건을 버리지 않고 남겨두는 습관이 있는데 기왕 남겨두는 거 쓸 수 있게 바꾸고 싶었다"며 "제가 즐거울 수 있는 것들을 찾는 것도 좋은 것 같다"고 만족한 모습을 보였다.

한편 이날 ‘나 혼자 산다’에서 이국주는 약속을 미루는 방법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국주는 여유를 부리며 나갈 준비를 미루고 있다가 후배와의 약속을 미뤄야겠다고 판단했다.

결국 이국주는 후배에게 전화 걸 준비를 하면서 “게을러서 그런 게 아니라 아파서 못 가는 것”이라고 자기 최면을 걸었다.

이어 이국주는 입술에 화장품을 바르고 머리를 헝클어뜨려 아픈 모습을 연출한 뒤 후배에게 전화를 걸어 ‘나 혼자 산다’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