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꽃보다 청춘 아프리카' 류준열·박보검, "111m 번지점프 도전"

입력 2016-03-26 10:55:06 | 수정 2016-03-26 11:08:5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꽃보다청춘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꽃보다청춘



'꽃보다 청춘' 류준열·박보검이 번지점프에 도전했다.

지난 25일 오후 방송된 tvN '꽃보다 청춘 아프리카' 최종회에서는 안재홍·류준열·고경표·박보검이 나미비아의 수도 빈트후크부터 소서스블레이, 스와코프문트, 에토샤 국립공원을 거쳐 최종 목적지 빅토리아 폭포까지 총 3,800km의 남아프리카 종단 여행을 마무리했다.

안재홍은 “폭포를 보니 부모님 생각이 제일 많이 났다. 낳아주셔서 감사하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장관이었다”고 전했고, 박보검은 “그간 여행하며 말하지 못했던 힘들었던 것들이 폭포를 본 순간 다 눈 녹듯이 사라졌다”고 밝혔다.

류준열은 “해냈다는 성취감과 폭포에 대한 경이로움이 섞여서 알 수 없는 감정들이 만들어졌다”고 고백했고, 고경표는 “지금까지 해왔던 힘들었던 고민들이 초라해지는 순간이었다. 한국에 가서도 지금 느꼈던 것들이 오랫동안 마음에서 은은하게 빛났으면 좋겠다”며 특별했던 그때의 기억을 떠올렸다.

한편 이날 '꽃보다 청춘 아프리카'에서 류준열과 박보검은 111m 번지점프에 도전했다.

박보검은 번지점프 첫 주자로 나섰다. 박보검은 막내임에도 대담한 모습을 보이며 번지점프대에 서서 '꽃보다 청춘 아프리카' 제작진과 멤버들에 대한 감사함을 전했다.

이어 차례가 된 류준열은 겁을 먹은 듯 긴장한 얼굴이었다. 이내 곧 긴장을 풀고 환호를 지르며 뛰어내렸다.

박보검과 류준열은 번지점프를 마치고 서로만이 교감할 수 있는 이야기를 나누며 감동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