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종인, 정치적 미래 언급 "누구의 앞잡이 아냐"

입력 2016-03-26 17:11:33 | 수정 2016-03-26 17:11:3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김종인 대표가 자신의 정치적 미래를 언급했다.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 대표는 26일 전남 영광에서 열린 이개호 의원 개소식에 참석해 "'누구의 앞잡이가 아니냐', '선거가 끝나면 홀연히 사라지고 옛날로 돌아가는 것이 아니냐'고 하는데 그런 일은 절대 벌어지지 않을 것"이라고 앞으로의 행보를 밝혔다.

이어 김종인 대표는 "제가 여기 와서 더민주를 3개월째 운영하고 있는데, 특히 호남에서 여러가지 말이 많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김종인 대표는 또 "저 나름대로 여러 가지 당의 속성들을 파악하고 이 당을 어떻게 정상화시켜야만 4·13 총선 승리를 이끌고 내년에 정권을 창출할 수 있는 정당으로 거듭날지 굉장히 고민을 많이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것을 이룩하지 못할 것 같으면 우리가 집권이라는 생각을 전혀 할 수 없다는 것을 다시 한번 말한다"며 "호남의 여러가지 바라는 바를 책임지고 실현 해 드리겠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