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무한도전' 성시경, "내 결혼식 축가, 직접 부르고 싶어"

입력 2016-03-26 19:02:26 | 수정 2016-03-26 19:02:26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



'무한도전' 성시경이 축가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26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멤버들이 축가를 불러주는 '웨딩싱어즈' 특집이 전파를 탔다.

이날 '무한도전' 멤버들은 결혼식으로 상황극을 진행했다. 특히 성시경은 축가를 부르기 위해 깜짝 등장했고, '두 사람'을 열창했다.

이에 유재석은 역시 "축가는 성시경이다"라며 감탄했고, 다른 멤버들 역시 노래가 끝나자마자 박수를 보냈다.

이날 특별 등장한 성시경은 "내 결혼식에서 축가는 내가 부를 거 같다. 신랑이 신부한테 불러주는 게 제일 좋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유재석은 "나도 그렇게 생각했는데 명수형 보고 아니라고 생각했다"고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무한도전'에서 박명수는 “내 결혼식 축가도 불러줬다”고 성시경을 소개했다.

성시경은 “당시 생각나는 게, 박명수가 쪼쪼댄스를 시켰다. 아마 사회자가 시켜서 했을 텐데, 내가 그 때 신부 부모님의 표정을 봤다. 굉장히 어두우셨다”고 폭로했다.

이에 박명수는 황급히 “교육자 집안이라서 그렇다”고 수습에 나서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