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무한도전’ 유재석, "박명수, 결혼식에서 신곡 쇼케이스"

입력 2016-03-26 22:07:51 | 수정 2016-03-26 22:07:51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



‘무한도전’ 유재석이 박명수의 축가를 언급했다.

26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무한도전’ 멤버들이 결혼식장에서 오프닝을 꾸미는 과정이 전파를 탔다.

이날 ‘무한도전’에서 박명수는 “결혼식장에 오니 예전 결혼식 생각이 난다. 9년 전이다”라고 회상했고 유재석은 “내가 사회를 봤었다”고 운을 띄웠다.

유재석은 “‘바보가 바보에게’ 쇼케이스를 그날 했다. 하객들의 빈축을 샀다. 자기 결혼식에서 쇼케이스를 하는 사람이 어딨냐”고 지적했다.

박명수는 “아내가 좋아해서 했던 일이다. 그 덕분에 노래가 아직도 10위권에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고 변명해 ‘무한도전’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