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페이지터너' 아이들의 고뇌와 갈등 보여준 성장드라마

입력 2016-03-27 10:50:25 | 수정 2016-03-27 10:50:25
글자축소 글자확대
KBS 2TV '페이지터너'/ 사진=KBS 2TV '페이지터너' 포스터기사 이미지 보기

KBS 2TV '페이지터너'/ 사진=KBS 2TV '페이지터너' 포스터



KBS2 3부작 '페이지터너'가 첫 방송부터 밝고 경쾌한 성장드라마로 주목받고 있다.

26일 첫 방송에서는 윤유슬(김소현) 서진목(신재하) 정차식(지수)의 인생이 달라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도도하고 까칠한 피아노천재 윤유슬은 사고를 당해 시력을 잃었다. 그러나 그의 엄마(예지원)는 "피아노는 어떡하냐"며 시력을 잃은 대신 청력을 길러 더 좋은 피아니스트가 될 것을 강요했다.

마음 붙일 곳 없는 윤유슬은 분노와 좌절감에 휩싸여 자살을 결심한다. 하지만 다행히 실행에 옮기진 못했고 윤유슬은 피아노를 그만두겠다고 선언했다.

반면 장대높이뛰기 선수 정차식은 자신의 신기록을 경신하며 국가 대표로 선발됐다. 그러나 척추분리증 때문에 운동을 그만두게 됐다. 그리고 유명 피아니스트였던 아빠를 따라 피아노를 시작하기로 결심한다.

KBS 2TV '페이지터너'/사진=KBS 2TV '페이지터너' 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KBS 2TV '페이지터너'/사진=KBS 2TV '페이지터너' 방송화면


'페이지터너'는 김소현, 지수, 신재하의 캐릭터를 통해 다른 사람의 욕망을 따라 천재가 되는 것보다 자신을 긍정적으로 사랑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교훈을 그렸다.

피아노가 인생의 터닝포인트가 된 아이들의 이야기는 시선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특히 아이들의 리얼한 고뇌와 갈등, 부모와의 문제 등 현실에서 공감할 수 있는 리얼한 이야기가 전개됐기 때문.

또 주연 배우들은 비록 어린 나이이지만 차진 연기력을 보여줬고 감각적인 연출과 음향 모두 만족스러웠다는 평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