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도도맘' 김미나 눈물 흘린 이유는?

입력 2016-03-28 03:50:52 | 수정 2016-03-28 03:50:52
글자축소 글자확대
도도맘 김미나 /사진=SBS기사 이미지 보기

도도맘 김미나 /사진=SBS


유명 블로거 ‘도도맘’ 김미나 씨가 스캔들 이후 심경을 밝혔다.

27일 방송된 SBS 스페셜 ‘두 여자의 고백’에서는 강용석 변호사와 스캔들에 휘말린 '도도맘' 김미나씨와 '판교대첩'이라 불리는 유명블로거들의 다툼, 그 중심에 섰던 '핑크마미' 조주리 씨가 출연해 럭셔리 블로그의 빛과 그림자를 전했다.

이날 'SBS 스페셜'에서 '도도맘' 김미나 씨는 “조용히 살자. 언론 접촉하지 말고.. 내가 연예인 하려고 발악하는 것도 아니니까”라며 조심스럽게 입을 열었다.

이어 “방송하고 나면 ‘관심종자’라는 소리 또 듣기 싫고. 그러다가도 내가 그렇게 이상한 사람이 아니란 걸 보여주는 기회가 왔는데 싶다가도 또 두려움이 온다”며 방송 출연을 망설였다고 밝혔다.

‘도도맘’ 김미나 씨는 스캔들이 터진 첫날 보도를 회상하며 “맨 처음 보도되는 걸 보고는 낮에 심장이 쿵쾅거리고 얼굴이 시뻘겋게 됐다. 죽기 직전의 증상이 이런 건가 싶더라. 현상수배로 나온 것 같은 느낌이었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그는 또 “정말 그러면 안 되지만 자살하는 사람들이 '내가 죽음으로 진실을 알리고 싶다'(이런 이유로 자살하지 않나) 그래서 '나도 그렇게 된다면 죽고 싶다. 이렇게 눈 감아서 안 떴으면 좋겠다' 그런 생각을 얼마나 많이 하겠냐. 그런데 키워야 되는 자식이 둘이나 있다”고 답답함을 토로, 결국 눈물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