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해진, 영화 '치즈인더트랩' 유정 선배 낙점?…"확정은 아냐"

입력 2016-03-28 09:36:43 | 수정 2016-03-28 09:36:43
글자축소 글자확대
'치즈인더트랩' 박해진/사진=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치즈인더트랩' 박해진/사진=한경DB


배우 박해진이 영화 '치즈인더트랩'의 출연을 긍정 검토 중이다.

박해진 소속사 더블유엠컴퍼니 관계자는 28일 다수 매체를 통해 "영화판 '치즈 인 더 트랩'의 유정 역으로 출연 제안을 받았다"며 "아직 최종 확정이 된 것은 아니다. 순끼 작가가 참여하는 조건이라면 출연할 생각이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치즈인더트랩'은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달콤한 미소 뒤 위험한 본성을 숨긴 완벽 스펙남 유정과 유일하게 그의 본모습을 꿰뚫어본 비범한 여대생 홍설의 로맨스릴러를 그린 작품이다.

원작의 팬이 많아 드라마 캐스팅 단계부터 엄청난 관심을 받았고 영화화 소식에도 이목이 집중됐다. 하지만 드라마 '치즈인더트랩'이 원작 훼손과 극 중 내용 변경, 그리고 남자 주인공들의 분량이 불공평하다는 논란에 휩싸인 바 있어 영화에서는 이를 어떻게 표현할 지 주목되고 있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