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K팝스타5' 안예은, 통편집 굴욕 엊그제 같은데…'생방 수혜자'

입력 2016-03-28 09:12:38 | 수정 2016-03-28 09:16:33
글자축소 글자확대
K팝스타 안예은, 심사위원 극찬 이끌어
K팝스타 안예은 /SBS기사 이미지 보기

K팝스타 안예은 /SBS


SBS’K팝스타5’가 시청률 13.6%를 기록, 순간 최고시청률은 19.8%를 기록하며 생방송을 시작한 첫회에 성공적인 성적표를 받았다.

지난 27일 방송된 SBS ‘K팝스타5’ 19회 방송은 시즌 5가 시작한 이후 처음으로 시작된 생방송 무대였다. 이날 방송은 평균 13.6%(닐슨코리아/수도권기준)를 기록, 또 마지막 합격자로 마진가S가 결정되는 순간 최고 시청률도 19.8%로 고공행진하며 시즌 5사장 가장 높은 시청률을 기록해 첫번째 생방송에서 좋은 성적표를 받았다.

동 시간대 방송된 ‘1박2일’은 17.3%, ‘진짜사나이’는 10.3%(닐슨코리아/수도권기준)를 기록했다.

SBS 첫 생방송에서 마지막 참가자로 무대를 꾸민 ‘안예은’은 돌풍의 주인공이라는 그녀의 이름값을 톡톡히 입증했다. 몽환적인 느낌의 자작곡 ‘봄이 온다면’

으로 이 시대의 청춘들에게 희망을 전달하는 메시지를 보냈다. 특히 이번에도 기존 자작곡과는 또다른 전혀 새로운 장르를 보여주며 그녀의 잠재력과 가능성을 나타냈고, 그 속에서도 그녀 특유의 해학적인 소울이 들어가 있었다.

그녀의 무대에 유희열은 “무겁지만 묵직한 메시지가 있다. 편곡 능력이 굉장히 좋다. 음악적인 외침으로 느껴졌다.” 박진영은 “안예은이 제일 소울이 넘치는 가수다.가사와 멜로디, 편곡에 안예은의 정신세계가 다 드러난다.”, YG는 “볼 때마다 내가 이 사람을 평가할 자격이 있을까 라는 생각이 든다. 가수가 되기위해 나온 참가자라기 보다는 이미 완성된 예술가 같이 보인다. 감히 점수를 매기기도 송구스럽다.”라며 극찬을 쏟아냈다.

이날, 첫방송부터 화제를 모았던 소울 천채 ‘유제이’와 ‘우예린’은 생방송의 긴장감으로 제 실력을 발휘하지 못해 안타까운 고배를 마셨다.

SBS, 다음 주부터는 ‘안예은-마진가S-이시은-이수정’등의 4팀의 참가자로 생방송으로 진행되며 더욱 더 생생한 무대현장을 시청자의 안방으로 전달할 계획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