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강용석의 충고? "스캔들 상대 도도맘, 방송 길게 할수록 비호감"

입력 2016-03-28 09:45:34 | 수정 2016-03-28 09:46:47
글자축소 글자확대
도도맘 김미나 / SBS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도도맘 김미나 / SBS 방송 캡처


'도도맘' 김미나가 'SBS 스페셜'에 출연해 화제인 가운데 홍콩 스캔들 상대였던 변호사 강용석의 과거 발언이 새삼 화제다.

지난해 10월 방송된 채널A '쾌도난마'에 출연한 강용석은 스캔들 상대 도도맘의 방송 출연과 인터뷰에 대해 "본인이 나가겠다고 하는 것을 말릴 것도 없다"며 입을 열었다.

이어 "다만 방송을 길게 할 수록 비호감이 될 가능성이 있으니 짧게 하라고는 했다"며 "그런데 방송을 보니 굉장히 오래했는데 솔직하게 얘기를 잘 한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27일 방송된 SBS 스페셜 '두 여자의 고백'에서는 '도도맘' 김미나가 출연해 '판교대첩'이라 불리는 유명블로거들의 다툼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