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환절기 축농증 환자, 봄에 많아…예방에 도움 되는 방법은?

입력 2016-03-28 10:15:46 | 수정 2016-03-28 10:17:56
글자축소 글자확대
환절기 축농증 환자 환절기 축농증 환자 / 사진 = W스타뉴스기사 이미지 보기

환절기 축농증 환자 환절기 축농증 환자 / 사진 = W스타뉴스


환절기 축농증 환자

꽃가루가 많이 날리고 미세먼지가 극성을 부리는 환절기에 축농증 환자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7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최근 5년간 건강보험 진료비 지급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일교차가 큰 봄철에 축농증 환자가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2014년 부비동염 환자는 579만 명이었으며, 이중 9세 이하가 173만명으로 전체 진료환자의 29.9%를 차지했다.

이 가운데 축농증 예방에 도움 되는 방법이 눈길을 끌고 있다.

축농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평소 손을 자주 씻어 개인위생에 신경 쓴다. 실내에서는 적정 온도와 습도를 유지하고, 하루 2~3회 정도 환기를 시켜야 한다.

또한, 규칙적인 생활습관과 운동을 통해 면역력을 높이고 감기에 걸리지 않도록 주의하며, 인스턴트식품, 기름진 음식, 찬 음식의 섭취는 되도록 줄이고, 따뜻한 차를 마시는 것이 좋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