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프로듀스 101' 황이모는 갔지만…끝까지 빛난 황인선의 인성

입력 2016-03-28 11:17:54 | 수정 2016-03-28 11:17:54
글자축소 글자확대
'프로듀스 101' 황인선 "황이모 캐릭터 감사했다"
'프로듀스101' 황인선 황이모기사 이미지 보기

'프로듀스101' 황인선 황이모


'프로듀스 101’에서 '황이모'라는 캐릭터로 사랑을 받았던 황인선이 직접 쓴 손 편지로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황인선은 지난 25일 자신의 SNS를 통해 "TO. 국민프로듀서님께, 안녕하세요. '프로듀스101'의 최고령자이자 '황이모'라는 캐릭터를 얻은 황인선입니다"라고 시작하는 장문의 손 편지로 그 동안 방송을 통해 응원해준 국민프로듀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황인선은 ”처음 이 프로그램을 출연하기까지 여러 고민과 두려움이 앞섰지만 저의 꿈이 있기 때문에 과감히 도전할 수 있었습니다. 많은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저를 끝까지 믿어주시고 응원해주신 국민프로듀서님 덕분에 제가 더 자신감을 가지고 용기를 얻을 수 있었습니다. 지금은 이 프로그램을 선택한 것이 정말 저에겐 큰 행운이 아니었나 생각합니다."라며 '프로듀스101'에 출연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이어 그는 "제 고충을 일일이 다 말씀 드리진 못하지만, 무용을 오랫동안 한 제가 갑자기 가수의 꿈을 꾸게 된 이유, 많은 사람들이 '아니'라고 '포기'하라고 할 때마다 연락을 끊어버리는 등 저에겐 여기까지 오기까지 많은 갈등의 시간들이었습니다"라며 힘들었던 사연도 고백했다.

또한 그는 "'이모'라는 명칭이 부끄럽지 않습니다. 대중이, 국민이 저를 '국민 이모'라 하면 하겠습니다. 전 여러분에게 당당하게 설 것입니다. 제가 얻을 수 있는 사랑을 받은 거 같아 너무나 행복합니다"라며 '황이모' 캐릭터에 대한 애정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더 멋지고 성숙된 '황이모'로 돌아오겠습니다. 지금까지 함께해준 '프로듀스101'의 모든 친구들, 이 언니와 함께 연습하고 웃을 수 있어 너무나 행복했다. 고맙고 끝까지 응원할게! 정상에서 볼 수 있길..."라며 프로그램을 통해 동고동락을 했던 연습생들에게 감사와 응원의 메시지도 전했다.

앞서 황인선은 지난 25일 방송된 Mnet ‘프로듀스101’ 10회에서는 온라인 투표, 현장 투표를 합산한 3차 투표 결과가 공개, 순위발표에서 27위로 아쉽게 탈락했다.

이날 방출이 확정된 황인선은 끝으로 하고 싶은 말을 묻자 “황이모라는 캐릭터를 만들어주셔서 정말 감사 드린다”며 "저 많이 열려있으니 각종 예능이나 방송프로그램에서 황이모 캐릭터 불러주시면 감사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