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미세스캅2' 김성령표 女형사, 느낌있네…'결혼계약' 시청률 독주 막을까

입력 2016-03-28 14:49:14 | 수정 2016-03-28 14:49:14
글자축소 글자확대
'미세스캅2' 시청률 9.6%, 1위 '결혼계약' 추적
'미세스캅2' 시청률 상승, '결혼계약' 긴장기사 이미지 보기

'미세스캅2' 시청률 상승, '결혼계약' 긴장


'미세스캅2'가 주말드라마 1위 '결혼계약'의 뒤를 무섭게 쫓고 있다.

SBS 주말 특별기획 ‘미세스캅2’(극본 황주하, 연출 유인식)가 2049시청자들을 확실하게 사로잡았다.

‘미세스캅 2’ 지난 27일 8회 방송분에서는 극중 고윤정(김성령 분)이 이끄는 서울청 강력 1팀이 중국밀항을 시도하던 희대의 사기꾼 조희철(이재용 분)과 조재필(허준석 분) 부자(父子)일당을 검거하는 내용이 그려졌다.

당시 윤정은 수색영장이 있어야 한다는 전화한통에 난감해했지만 순간 센스를 발휘, 총맞을 위기까지 넘기면서 가까스로 소탕작전을 마무리할 수 있었다.

이후 윤정은 가끔 들르던 직원 하성우의 실종에 이은 살인사건을 확인하고는 목격자를 통해 이로준(김범 분)이 범인임을 확신하는 모습도 그려졌다. 마지막에 이르러 체포영장과 수갑을 쥔 그녀는 이로준을 찾아가 수갑을 채우려던 모습이 등장하며 향후 스토리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미세스캅’은 이처럼 긴장감넘치는 스토리가 전개되면서 닐슨코리아 전국기준 시청률의 경우 전회보다 2%가 상승한 9.6%(서울수도권 10.9%)를 기록했고, 순간최고는 13%를 훌쩍 넘겼다. 1위인 MBC 주말드라마 '결혼계약'은 20.4%의 전국 일일 시청률을 기록했다.

특히, 광고주들의 주요지표인 ‘2049시청률’도 지난 9회보다 2% 오른 6.0%를 기록하면서 눈길을 끌었다.

여기서 남자시청자 10대의 경우 무려 40%가 ‘미세스캅 2’에 집중하고, 30대는 29%를 기록하는 등 20~40대까지 모두 20%이상 드라마를 빠져든 것으로 조사되었고, 여성시청자들의 경우도 30~40대에서 20%이상 시청한 것이다. '결혼계약'의 경우 50~60대 남녀시청자들의 편애를 받고 있는 상황.

SBS드라마 관계자는 “향후 고윤정과 이로준간의 대립이 심화될수록 더욱 긴박감넘치는 스토리가 전개될테니 기대하셔도 좋다”라고 소개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