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월화드라마 大戰, 조들호 VS 대박 VS 몬스터 전격비교

입력 2016-03-28 17:42:23 | 수정 2016-03-28 17:52:52
글자축소 글자확대
월화드라마 '대박'의 장근석, '동네변호사 조들호' 박신양, '몬스터' 강지환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월화드라마 '대박'의 장근석, '동네변호사 조들호' 박신양, '몬스터' 강지환 /한경DB


지상파 3사가 월화드라마로 맞붙는다. 새 드라마들이 동시에 베일을 벗는 이례적인 대결에 안방극장 시청자 역시 관심을 집중하고 있는 상황. KBS2TV는 '시청률 제조기' 박신양의 '동네변호사 조들호'를 야심차게 선보인다. MBC '몬스터'도 이미 두 번의 호흡을 맞췄던 강지환X성유리라는 카드를 들고 나왔다. SBS는 전작 '육룡이 나르샤'의 성공을 '대박'으로 이어갈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 박신양의 이름으로…KBS 2TV '동네변호사 조들호'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기사 이미지 보기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


'동네변호사 조들호’는 우리네 삶에서 벌어지는 법정 사건들을 친밀한 시선으로 담아내고 유쾌하게 펼쳐나갈 드라마다.

잘나가는 검사 조들호(박신양)가 검찰의 비리를 고발해 나락으로 떨어진 후 인생 2막을 여는 이야기를 그렸다.

특히 박신양, 박솔미,김태정이 맞붙는 법정신은 고도의 심리전과 팽팽한 기 싸움이 오가는 곳인 만큼 이들은 모두 흐트러짐 없는 자세로 재판에 임해 보는 이들까지 긴장케했다는 전언.

전작인 '무림학교', '베이비시터'로 시청률 굴욕을 맛봤던 KBS에 단비가 될지 관계자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 조선판 '타짜' 납시오…SBS '대박'

월화드라마 '대박'기사 이미지 보기

월화드라마 '대박'


'아시아 프린스' 장근석의 2년만의 복귀작. '국민 오빠' 여진구의 출연만으로도 여심은 들썩인다.

이뿐만이 아니다. '올인'에서 가진 돈을 모두 걸었다면 '타짜'에서 패 한 장에 손목을 걸었다. '대박'에서는 조선의 임금 영조(여진구)가 최고의 타짜 대길(장근석)과 조선을 걸고 승부를 벌인다. 조선판 '타짜'라는 이색적인 기획으로 사극에 팩션을 더했다.

장근석과 여진구는 이번 작품을 통해 기존의 '꽃미남' 이미지를 버릴 것을 선전포고했다. 또 전광렬(이인좌 역)과 최민수(숙종)의 카리스마 대결도 기대를 모은다.

영화 '간신'으로 한 차례 사극 연기를 펼쳤던 임지연(담서)도 "장근석, 여진구에 사랑을 받는 역할"이라며 "여성 시청자들이 감정이입할 수 있는 역할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 구관이 명관…세 번째 호흡, 강지환X성유리 '몬스터'

'몬스터'기사 이미지 보기

'몬스터'


'구관이 명관'이라는 말이 있다. 무슨 일이든 익숙한 이가 더 잘하는 법. 강지환, 성유리가 '몬스터'로 세 번째 호흡을 맞추게 됐다.

'몬스터' 는 거대한 권력집단의 음모에 가족과 인생을 빼앗긴 한 남자의 복수극이다. 철옹성과도 같은 베일에 싸인 특권층들의 추악한 민낯과 진흙탕에서도 꽃망울을 터뜨리는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도 더했다.

강지환은 복수를 위해 다시 태어난 남자 강기탄으로, 성유리는 강기탄과 러브라인을 형성하며 그의 복수를 돕는 오수연으로 분한다.

작품은 '백년의 유산', '전설의 마녀', '애정만만세' 등을 연출한 주성우 감독과 '기황후'. '돈의 화신', '샐러리맨 초한지', '자이언트' 등을 집필한 장영철, 정경순 작가가 손을 잡았다.

세 작품 모두 28일 밤 10시 방송 예정.


송중기·송혜교부터 주상욱·차예련까지…'열일'하다 불거진 열애설, Yes or No
유아인에 대한 당신의 오해, '관종(관심종자)' 유아인
'태양의 후예' 진구에게 물었다, 송중기를 넘어서는 두 가지 매력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