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영광, '고호의 별이 빛나는 밤에' 출연 확정…소녀시대 유리와 핑크빛 로맨스

입력 2016-03-29 10:42:17 | 수정 2016-03-29 10:43:29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영광, '고호의 별이 빛나는 밤에' 출연 확정
'피노키오' 조수원 감독과 의기투합
김영광 유리 '고호의 별이 빛나는 밤에' 출연 확정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김영광 유리 '고호의 별이 빛나는 밤에' 출연 확정 /한경DB


배우 김영광이 소녀시대 유리와 핑크빛 로맨스를 펼친다.

김영광 소속사 측은 29일 한중 합작 웹 드라마 ‘고호의 별이 빛나는 밤에’ 출연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는 ‘너의 목소리가 들려’, ‘피노키오’ 등 세심한 연출로 사랑받은 조수원 감독의 첫 웹 드라마 연출로 일찌감치 주목을 받았던 작품이다.

김영광은 전작 ‘피노키오’에 함께 했던 인연으로 조수원 감독의 러브콜에 응한 것으로 알려졌다. 끈끈한 의리가 배경이 됐다는 후문.

김영광은 ‘고호의 별이 빛나는 밤에’를 통해 소녀시대 권유리와 호흡을 맞출 예정이다.

김영광이 맡은 강태오는 완벽한 외모와 출중한 능력을 지닌 광고회사 팀장이다. 뛰어난 외견과 달리 피도 눈물도 없는 까칠함 때문에 만인의 기피 대상 1호인 냉 미남이다.

권유리가 분할 고호의 사수로서 고호를 못 잡아 안달인 듯 보이지만 알고 보면 고호가 귀여워 어쩔 줄 모르는 ‘츤데레’의 정석이다.

‘고호의 별이 빛나는 밤에’는 일도 잡고 사랑도 잡고 싶은 29살 광고쟁이 고호의 고군분투를 그린 상큼 발랄 로맨틱 코미디로 올해 6월 중국에서 선 공개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