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대만서 4세 여아, 엄마 곁에서 참변…대만사회 충격과 분노 "어떻게 이런 일이"

입력 2016-03-30 00:16:52 | 수정 2016-03-30 00:16:52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대만의 수도 타이베이 시내에서 길을 가던 4세 여자아이가 목이 잘려 살해되는 충격적인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가해자의 범행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29일 대만 매체들은 전날 오전 11시(현지시간)께 타이베이 시내 초등학교 근처에서 류모(4) 양이 용의자 왕징위(33)가 기습적으로 휘두른 흉기로 잔인하게 살해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왕징위는 엄마 곁에서 자전거를 타고 있던 류양 앞에 갑자기 나타나 흉기를 휘둘렀다. 아이의 엄마는 "살려 달라"고 애원했으나, 왕씨의 범행은 아이의 머리를 절단한 뒤에야 멈췄다.

왕 씨는 인근에 있던 자동차 수리소 직원 등 시민 3명에게 제압돼 경찰에 넘겨졌다.

왕 씨의 부친은 경찰조사에서 "아들이 잘못된 신앙 때문에 일을 저질렀다"며 이번 살인이 종교와 관련 있는 것 같다는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