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대박' 최민수, 내기 이겨 윤진서 가졌다

입력 2016-03-30 00:09:20 | 수정 2016-03-30 00:09:20
글자축소 글자확대
최민수 윤진서 / 사진=SBS ‘대박' 방송화면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최민수 윤진서 / 사진=SBS ‘대박' 방송화면 캡처


‘대박’ 숙종 최민수가 이문식에게서 윤진서를 빼앗았다.

29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대박’에서는 내기에서 이겨 복순(윤진서 분)을 갖게 된 숙종(최민수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숙종은 내기에서 이긴 후 백만금(이문식 분)에게 “약속대로 자네 안 사람은 지금 이 순간부터 내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백만금은 “나으리”라고 울부짖으며 “평생 이놈을 만나 고생만 한 여편네다. 이대로 팔려 가면 그 불쌍한 인생 어쩌냐”고 애원했다.

그러나 숙종은 “노름꾼인 자네보다 내가 더 나을 것 같은데. 아닌가”라고 냉정하게 말한 후 돌아섰다.

한편 이날 ‘대박’에서 이인좌(전광렬 분)는 백만금에게 아내를 빼앗아 간 것은 임금 숙종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