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태양의 후예' 송중기 가면 '국수의 신' 천정명 온다

입력 2016-03-30 09:47:59 | 수정 2016-03-30 09:47:59
글자축소 글자확대
'태양의 후예' 후속작 '국수의 신'
'마스터-국수의 신' 천정명 정유미 이상엽 김재영 /베르디미디어/드림E&M기사 이미지 보기

'마스터-국수의 신' 천정명 정유미 이상엽 김재영 /베르디미디어/드림E&M


인기리에 방영되고 있는 '태양의 후예'가 종영까지 한달도 채 남지 않았다. 유시진(송중기) 대위의 빈 자리는 '국수의 신' 천정명이 채울 예정이다.

KBS 2TV ‘마스터-국수의 신’은 뒤틀린 욕망과 치명적인 사랑, 그 부딪침 속에서 시작되는 사람 냄새 가득한 인생기를 담은 드라마로 ‘야왕’, ‘대물’, ‘쩐의 전쟁’ 등의 성공신화를 이룬 박인권 화백의 만화 ‘국수의 신’을 원작으로 하는 작품.

방송에 앞서 출연 배우들의 비하인드 컷이 공개돼 기대감을 자아내고 있다.

오랜 시절 함께한 절친으로 활약할 천정명(무명 역), 정유미(채여경 역), 이상엽(박태하 역), 김재영(고길용 역)는 카메라를 보고 화사한 미소를 짓거나 브이 포즈를 취하는 등 보는 이들까지 절로 미소 짓게 하고 있다.

특히 정유미, 이상엽은 교복의 정석 그대로를 살려 입는 반면 천정명, 김재영은 맨투맨과 후드를 매치하는 등 4인 4색의 각양각색의 교복 스타일 역시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극 중 이들은 어린 시절부터 보육원에서 함께 자라 기쁨과 슬픔을 모두 함께한 사이로 가족 그 이상의 관계를 이어간다고. 무엇보다 이들의 어린 시절부터 고교시절, 성인에 이르기까지의 긴 시간을 촘촘히 담아낸 빠른 전개가 펼쳐지는 만큼 ‘마스터-국수의 신’만의 흥미진진한 스토리에도 관심이 더해지고 있다.

‘마스터-국수의 신’은 ‘태양의 후예’ 후속으로 다음달 20일 밤 10시에 첫 방송될 예정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