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몬스터' 이기광♥이열음, 춘심(春心) 어택 두근두근 스킨십

입력 2016-03-30 18:24:21 | 수정 2016-03-30 18:24:21
글자축소 글자확대
'몬스터' 이열음 이기광기사 이미지 보기

'몬스터' 이열음 이기광


MBC 월화특별기획 <몬스터> 속 이열음과 이기광의 ‘심쿵’ 유발 스킨십 장면들이 시청자들에게 설렘을 안겨주고 있어 화제다.

지난 28, 29일 방송된 MBC 월화특별기획 <몬스터> 1회, 2회에서는 이국철(이기광 분)과 차정은(이열음 분)의 첫 만남의 설레임부터 비극적인 헤어짐까지가 그려졌다. 특히, 이국철과 차정은이 만들어 낸 10대만의 풋풋한 러브스토리와 두근거리는 스킨십들은 보는 이들의 마음을 훔치기에 충분했다는 후문.

가장 먼저 시청자들의 마음을 설레게 만든 장면은 1회에서 시각 장애를 겪고 있는 이국철의 셔츠 단추를 잠그는 모습이다. 서로가 닿을 듯 말 듯한 거리에서 이국철의 눈을 바라보는 차정은의 떨리는 마음은 브라운관 너머 시청자들에게까지 전해졌다. 이어 등장한 오토바이 백허그 또한 ‘심쿵’ 스킨십으로 꼽히고 있다.

정만옥(배종옥 분)의 병원 매각을 막기 위해 차정은의 오토바이를 타게 된 이국철은 “떨어질까 봐 무서워서 그런 거야”라며 차정은의 허리를 꽉 붙잡았다. 이 장면은 이국철의 떨리는 마음이 드러남과 동시에 두 사람의 로맨스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마지막으로 2회에서는 차정은과 이국철의 밀착 스킨십 장면이 등장했다. 차정은은 자신에게 선물하는 목걸이인지는 꿈에도 모른 채 도리어 이국철의 목에 목걸이를 걸어주었다. 이국철에게 가까이 다가가 조심스러운 손길로 목걸이를 걸어주는 차정은과 두근대는 마음을 숨기지 못하는 이국철의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몬스터>는 단 2회만으로 예측 불가능한 폭풍전개와 충격적 반전까지 선사하며 안방극장을 단숨에 압도해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여기에 이열음과 이기광의 상큼하고 풋풋한 로맨스가 더해지면서 극의 재미를 한층 더 높이는 것은 물론, 이후 드라마 전개에 대한 기대감을 조성하기에 충분했다는 평이다.

한편, 이열음과 이기광의 열연으로 포문을 연 MBC 월화특별기획 <몬스터>는 거대한 권력집단의 음모에 가족과 인생을 빼앗긴 한 남자의 복수극이자 철옹성과도 같은 베일에 싸인 특권층들의 추악한 민낯과 진흙탕에서도 꽃망울을 터뜨리는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매주 월, 화 밤 10시에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