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태양의 후예' 송중기-진구, 사랑을 위한 사투…시청률 31.9% '자체 최고'

입력 2016-03-31 07:19:54 | 수정 2016-03-31 07:44:04
글자축소 글자확대
생사를 오가는 김지원의 옆을 묵묵히 지킨 진구
눈 앞에서 납치된 송혜교를 위해 단독 작전 시작한 송중기
'태양의 후예' 시청률 송중기-진구 '태양의 후예' 시청률 송중기-진구 / 사진 = KBS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태양의 후예' 시청률 송중기-진구 '태양의 후예' 시청률 송중기-진구 / 사진 = KBS 방송 캡처


'태양의 후예' 시청률 또 자체최고 경신

‘태양의 후예’ 송중기와 진구가 위기 속에서도 빛나는 강철 멘탈로 한 순간도 눈을 떼지 못하게 만들었다. 사랑하는 사람을 지키기 위한 두 남자의 사투에 시청률은 31.9%(닐슨코리아, 전국기준)를 기록했다. 자체 최고 시청률을 또다시 경신하며 논스톱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 30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태양의 후예’(극본 김은숙, 김원석, 연출 이응복, 백상훈, 제작 태양의 후예문화산업전문회사, NEW) 11회에서는 납치된 강모연(송혜교)과 M3 바이러스에 감염된 윤명주(김지원)를 지키기 위한 유시진(송중기) 대위와 서대영(진구) 상사의 힘겨운 사투가 속도감 있게 그려졌다. 이성적일 수 없는 힘든 상황이었지만, 두 사람은 그 어느 때보다도 강인했다.

바이러스 감염자인 명주와 접촉한 탓에 격리된 대영. 그간 명주를 향한 감정보단 명령에 더 충실했던 그는 “보고 싶다”는 그녀의 무전에 똑같이 “보고 싶습니다”로 응답, 애틋함을 더했다. 다니엘(조태관)이 운반중에 아구스(데이비드 맥기니스) 일당에게 강탈당한 바이러스 치료약을 되찾기 위해 사투를 벌였다. 해열제가 듣지 않는 탓에 얼음 욕조에 앉아있게 된 명주의 곁에서 뜬눈으로 함께 밤을 지새웠고, 등받이조차 없는 불편한 의자에 앉아 생사를 오가는 그녀의 곁을 든든히 지켰다. 자신이 무너지면, 씩씩한 명주 역시 무너질 것을 알았을 터. 덕분에 명주는 열이 내리며 의식을 회복, 호전의 기미를 보였다.

하지만 이어진 문제는 모연이었다. 시진과 대영이 치료약을 되찾으러 간 사이, 우르크 경찰이 파티마(자이온 바레토)와 모연을 각각 의약품 암거래와 당시 함께 있었다는 이유로 연행해갔기 때문. 물론 이들 역시, 무기 거래 후 미군의 눈을 피해 우르크에서 안전히 탈출하려는 아구스 일당이 꾸민 일이었다.

뒤늦게 이를 안 시진은 아구스 일당과 마주했고, 납치된 모연을 발견했다. 당장에라도 모연을 구해내고 싶었지만, 총상을 입은 파티마를 위해 시진은 총을 내려놓았다. 불안해할 모연에게 “내가 반드시 찾고, 내가 반드시 구할 겁니다”라는 약속을 남긴 채 말이다. 그리고 윤중장(강신일)에게 3시간이라는 비밀 작전 타임을 얻어내, 홀로 부대를 벗어났다.

생사가 오가는 순간에도 단단하게 명주의 곁을 지킨 대영과 모연을 위해 상사의 명령에도 불복종, 군인식표까지 벗어던지고 구출 작전에 나선 시진. 과연 시진의 강모연 구출 작전은 성공할 수 있을까. ‘태양의 후예’, 31일 밤 10시 KBS 2TV 제12회 방송.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