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라디오스타' 이동휘, 포복절도 예능감 'Real 재간둥휘'

입력 2016-03-31 09:01:07 | 수정 2016-03-31 10:23:26
글자축소 글자확대
'라디오스타' 이동휘, 숨막히는 입담 '폭소'
'라디오스타' 이동휘 /MBC기사 이미지 보기

'라디오스타' 이동휘 /MBC


‘라디오스타’의 애청자임을 인증한 배우 이동휘가 숨막히는 애드리브와 끼, 그리고 폭발적 예능감으로 ‘NO.1 양파남’에 등극했다. 출구 없는 매력을 과시한 이동휘와 함께 ‘라디오스타’ 역시 범접할 수 없는 높은 시청률로 수요일 밤 강자임을 보여줬다.

지난 30일 방송된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조희진 / 연출 황교진)는 ‘넌 is 뭔들’ 특집으로 뭘 하든 대박이 나는 대세남녀 남궁민-이동휘-설현-윤정수가 출연했다. 이날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대세배우’ 이동휘는 첫 인사부터 ‘4차원매력’을 뽐내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기 시작했다.

그는 “평상시에 라디오스타를 굉장히 즐겨보고 있고, 보면서 연기적으로 도움 받는 부분이 많이 있어서”라더니 “호흡과 템포와 타이밍이 영화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부분이 많이 있었고”라며 웃는 4MC들에 아랑곳하지 않고 끝까지 감사의 인사를 전하며 이야기의 포문을 열어 웃음을 자아냈다.

무엇보다 이동휘는 김국진이 과거 야구 배트로 촛불 끄는 것만 천 번을 봤다며 “초가 부서질걸 알고 봐도 재밌었다"라고 설명해 ‘라스 덕후’임을 인증했고, 내재되어 있던 ‘재간둥이’ 매력이 녹아있는 입담으로 모두를 폭소케 만들었다. “지금 졸린 거 아니죠?”라는 윤종신의 공격에 “만성피로가 있어서..”라며 애드리브로 받아 치는 것을 시작으로, 토크 사이사이 녹아있는 재치와 센스 있는 단어선택으로 모두를 웃음짓게 만든 것.

뿐만 아니라 이동휘는 입담에 이어 춤-노래까지 완벽한 ‘매력미남’으로서 예능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흘러나오는 90년대 음악에 멈칫하던 그는 이내 어깨를 까딱거리며 흥이 넘쳐 흐르는 귀여운 춤사위로 장난기를 드러내는 가 하면, 성시경의 ‘두 사람’을 선곡해 감미로운 보이스를 뽐내며 진지한 매력을 드러내는 등 ‘천의 매력’을 폭발시켜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김국진-윤종신-김구라-규현 4MC가 어디로 튈 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