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태양의 후예' 송중기, 이쁜이 일병 구하기가 시작된다

입력 2016-03-31 17:11:44 | 수정 2016-03-31 17:11:44
글자축소 글자확대
'태양의 후예' 송중기기사 이미지 보기

'태양의 후예' 송중기


‘태양의 후예’ 송중기의 송혜교 구출 작전이 시작됐다. 연인을 위해 그토록 자부심을 가졌던 군복도 벗어던졌다.

오늘(31일) 밤 방송되는 KBS 2TV 수목드라마 ‘태양의 후예’(극본 김은숙, 김원석, 연출 이응복, 백상훈, 제작 태양의 후예문화산업전문회사, NEW)에서는 유시진(송중기)의 본격적인 강모연(송혜교) 구출기가 그려진다. 일 잘하기로 소문난 시진은 아구스(데이비드 맥기니스)의 손에서 ‘이쁜이 일병’을 지켜낼 수 있을까.

지난 11회분에서 북우르크 2인자에게 무기를 넘기면, 쿠데타로 친미정권을 세우고 싶어 하는 미군의 계획이 성공함과 동시에 자신의 이용 가치도 끝날 거라고 생각한 아구스. 그는 안전한 탈출로를 얻기 위해 모연을 납치했고, 시진의 발을 묶어두기 위해 파티마(자이온 바레토)에게 총상을 입힌 후 “이 나라를 뜰 수 있는 방법을 가져와”라는 말만 남긴 채 자취를 감췄다.

자신의 눈앞에서 납치당하는 모연을 바라볼 수밖에 없었던 시진은 “내 모든 명예를 걸고 넌(아구스) 반드시 내 손으로 죽인다”고 다짐했다. “알파팀이 아니라, 평화재건 하러 온 공병”이라며 구출 작전 불허 명령을 내린 박중령(김병철)에게 불복종을 불사하고 가야겠다는 의지를 굽히지 않았고, 이를 안 윤중장(강신일)은 3시간이라는 비밀 작전 타임을 허락했다.

세 번이나 차인 후 만나게 된 소중한 연인이자 함께 재난 현장을 이겨낸 동료이기에 망설임 없이 모연을 구하러 떠난 시진. 하지만 부대원 없이 홀로 구출 작전에 돌입했기 때문에 희귀하면서도 낯선 그의 사복 차림은 보는 이에게 걱정을 앞서게 한다.

제작진은 “오늘(31일) 밤, 시진의 모연 구출기가 펼쳐진다. 3시간 동안 자신의 신분을 숨긴 채 홀로 작전을 수행하며 아구스의 구역에 발을 들이게 된 시진과 납치라는 위기 상황에도 말 한마디 지지 않는 모연이 무사할 수 있을지 함께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