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닥터스' 김래원-박신혜 출연 확정, 믿고 보는 배우들의 연기 대결 '기대'

입력 2016-04-01 09:07:45 | 수정 2016-04-01 11:21:42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래원 박신혜 '닥터스' 출연 확정
'닥터스' 김래원 박신혜 출연 확정 /팬엔터테인먼트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닥터스' 김래원 박신혜 출연 확정 /팬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김래원과 박신혜가 첫 연기 호흡을 맞춘다.

SBS '닥터스' 제작사인 팬엔터테인먼트 측은 1일 김래원, 박신혜가 최종 캐스팅됐다고 밝혔다.

현재 인기리에 방영중인 ‘대박’의 후속으로 오는 6월 첫 방송 예정인 ‘닥터스’(가제)는 JTBC ‘우리가 결혼할 수 있을까’와 SBS ‘따뜻한 말 한마디’, 상류사회‘ 등을 집필한 하명희 작가의 새 작품이다.

지난해 2월 종영된 드라마 ‘펀치’에서 혼신의 열연으로 극찬을 받았던 김래원은 고교 교사이자 신경외과 전문의인 ‘홍지홍’을 연기한다.

극중 홍지홍은 타고난 머리와 뛰어난 친화력으로 주변사람들에게 인기 많은 훈남이지만 한편으론 이성적인 현실주의자다. 여주인공 혜정의 인생을 뒤바꿀 멘토이자 선배로, 교사와 의사를 넘나들며 두 가지 매력을 보여줄 예정이다.

2014년 ‘피노키오’ 이후 1년 반 만에 시청자들과 재회하는 박신혜는 여주인공 ‘유혜정’ 역을 맡았다. 혜정은 어릴 적 상처로 인해 사람을 신뢰하지 않고, 마음의 문을 닫은 채 삐딱하게 자라 반항기가 가득한 인물이다. 주먹도 세고, 깡도 센 구제불능 문제아지만 스승을 만나고 서서히 변하기 시작하면서 과거를 딛고 일어나 의사가 된다.

출연작마다 해외에서 뜨겁게 사랑받으며 아시아 전역을 아우르는 한류스타로 우뚝 선 박신혜는 이전의 밝고 긍정적인 모습과는 다른, 시니컬하고 강인한 캐릭터로 변신해 한층 성숙해진 연기력을 뽐낼 전망이다.

드라마의 ‘명가’ 팬 엔터테인먼트(‘겨울연가’ ‘해를 품은 달’ ‘킬미 힐미’ 등)가 제작할 ‘닥터스(가제)’는 더 이상 내려갈 바닥이 없는 여자와 가슴보단 머리로 사랑하는 현실적인 남자가 사제지간에서 의사 선후배로 만나 평 생에 단 한번 뿐인 사랑을 통해 변화하고 성장해가는 이야기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