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여배우도 반하겠네'…김지원, 송중기 촬영 비화 대방출 (인터뷰)

입력 2016-04-01 14:53:09 | 수정 2016-04-01 14:53:09
글자축소 글자확대
'태양의 후예' 송중기 / 사진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태양의 후예' 송중기 / 사진 = 한경DB


[ 한예진 기자 ] 꽃미남 외모에 상남자 매력까지…. 그게 끝이 아니다. 아시아 전역을 매료시킨 마성의 남자 송중기는 인성까지 완벽했다.

KBS 2TV '태양의 후예' 속 송중기와 티격태격하는 선후배 호흡을 맞춘 김지원은 최근 한경닷컴과 만난 자리에서 송중기를 극찬했다.

김지원은 "송중기 선배님의 리더십은 최고다. 현장에서 배우들을 정말 잘 이끌어주셨다"며 "작은 역할 하나하나까지 모두 챙기고 빼놓지 않아서 배우들 단합이 매우 좋았다"고 현장 분위기를 설명했다.

'태양의 후예' 김지원 인터뷰 / 사진 = 킹콩엔터테인먼트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태양의 후예' 김지원 인터뷰 / 사진 = 킹콩엔터테인먼트 제공


이어 송중기에 대해 "다른 분들을 잘 챙겨주시는 분"이라며 "나에게도 그런 경우가 있었다. 군복이 얇아서 추위에 떨며 촬영하는데 나도 모르는 사이 송중기 선배님 난로가 내 옆에 하나 더 와있더라"고 그의 배려에 고마움을 전했다.

송중기의 상대역인 송혜교 역시 그에게 빠질 수 밖에 없는 매력을 짚어냈다. 지난달 16일 진행된 '태양의 후예' 기자간담회에서 송혜교는 "현장에서 송중기 씨의 매너가 정말 좋다. 스태프들을 잘 챙기고, 여배우들에게 배려도 해주고, 신인 배우들 컨디션까지 확인하는 최고의 남자 배우"라고 평했다.

연기를 아무리 잘 해도 기본적인 인성이 따라주지 않는다면 배우의 이미지는 한순간에 추락하기 십상이다. 극 중 유시진과의 싱크로율이 약 90% 정도에 달한다는 송중기. 올곧은 그의 성품이 드라마 속 인물에 이어 인간 송중기에게도 뜨거운 인기를 가져다 준 셈이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