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HEI 첫방 보고서] '힙합의 민족', 나이 잊은 '할미넴'의 의외의 스웨그

입력 2016-04-02 10:25:04 | 수정 2016-04-02 11:42:46
글자축소 글자확대
'힙합의 민족' 첫 방송
'힙합의 민족' 김영옥 /JTBC기사 이미지 보기

'힙합의 민족' 김영옥 /JTBC


'할미넴'들의 거짓말 같은 도전이 시작됐다.

지난 1일 베일을 벗은 JTBC 국민대통합 힙합한마당 ‘힙합의 민족’에서는 할머니 래퍼와 프로듀서들의 첫 만남이 이루어졌다. 팀 구성에 앞서 프로듀서와 할머니 래퍼들은 서로를 소개하는 무대를 가졌다.

첫 타자로 나선 배우 이용녀는 아이콘의 ‘리듬타’를 선보였다. 온 몸으로 음악을 느끼며 무대를 즐기는 이용녀의 모습에 프로듀서들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여든의 나이에 힙합에 도전한 김영옥은 후배들 앞에서 수줍어하면서도 정확한 발음과 리듬감, 무대 매너로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는 것을 증명했다.

이날 무대의 하이라이트는 문희경의 ‘센 언니’. 뛰어난 가창력을 바탕으로 완전히 무대를 즐기는 모습에 할머니들은 물론 프로듀서들도 경악을 금치 못했다. 치타는 “표현할 말이 뭐가 있지? 대박!”이라며 놀라워했고, MC 산이 역시 “성량이 장난 아니다”라며 감탄 했다.

프로그램이 공개되자 네티즌들은 “‘할머니들이 얼마나 따라 하겠어’라고 생각했는데 뒤통수 맞은 느낌이다”(sy26****), “언프리티랩스타와 쇼미더머니 처음 볼 때보다 더 충격적이다(prot****)”, “손발 오그라들 각오하고, 채널을 바로 돌릴 생각으로 봤는데 몰입감 최고다. 편견 가진 내가 다 부끄러움. 배울 점 정말 많고 열정이 대단하다(cmmo****)”라며, 편견을 깬 할머니들을 응원했다.

JTBC 국민대통합 힙합한마당 ‘힙합의 민족’은 8명의 할머니와 이들의 선생님 역할을 맡은 래퍼들이 팀을 이뤄 경연을 벌이는 형식의 예능 프로그램이다. 여배우로, 국악인으로, 강사로 살아온 평균 연령 65세의 할머니들이 래퍼로 파격 변신한다.

MC로는 개그맨 신동엽과 힙합 가수 산이가 할머니들과 함께 호흡한다. 래퍼로 변신할 할머니들은 배우 김영옥, 양희경, 이경진, 이용녀, 문희경, 소리꾼 김영임, 에어로빅 강사 염정인, 할머니 래퍼 최병주이며, 이들의 도전에 날개를 달아 줄 프로듀서로는 MC 스나이퍼, 피타입, 릴보이, 치타, 키디비, 딘딘, 한해, 주헌이 출연한다.

‘힙합의 민족’의 할머니들은 래퍼로 변신해 그녀들의 녹록치 않았던 인생과 젊은 날의 사랑 등 다양한 이야기를 전할 예정이다. 또한 대한민국 국민의 팍팍한 삶과 고통에 대해 할머니들이 쓴 솔직한 가사와 호통이 시청자의 가슴을 시원하게 풀어줄 것으로 기대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