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6일 만에 타석에 선 김현수, "타율 0.178로 하락"

입력 2016-04-02 17:45:04 | 수정 2016-04-02 17:46: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볼티모어오리올스 홈페이지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볼티모어오리올스 홈페이지



볼티모어 오리올스 김현수가 6일 만에 타석에 섰다.

김현수는 2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필라델피아 시티즌스 뱅크 파크에서 열린 필라델피아 필리스와의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9회초 1사 1, 2루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섰다.

김현수는 필라델피아 투수 댈리오 히노호사의 시속 138㎞ 슬라이더를 잡아당겼으나 1루 땅볼에 그쳤다.

김현수의 시범경기 타율은 0.182에서 0.178(45타수 8안타)로 하락했다.

한편 이날 경기가 끝난 후 지역지 볼티모어 선과의 인터뷰에 나선 김현수는 "에이전트가 밝힌 내용의 내 의견과 같다. 모든 일을 에이전트와 상의해 결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김현수의 에이전트 측은 "김현수가 볼티모어 구단의 마이너리그행 요청을 공식적으로 거부하고 계약서에 명시된 대로 메이저리그에서 도전을 계속하고 싶다는 뜻을 전달했다"며 "김현수는 기존 계약이 성실하게 이행되고 공정하게 출전 기회를 보장받아 볼티모어 구단에서 메이저리거로서 선수 생활을 원만하게 이어갈 수 있길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