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진경준 검사장, 사직서 제출 "내부적으로 사실관계 소명"

입력 2016-04-02 18:12:34 | 수정 2016-04-02 18:12:34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진경준 법무부 출입국관리본부장이 사직서를 제출했다.

2일 법무부에 따르면 게임회사 주식 처분으로 거액의 시세차익을 거둔 사실이 알려져 논란에 휩싸였던 진경준 검사장이 사직서를 제출했다.

진경준 검사장의 지난해 재산 증가액은 행정부·사법부 등 전체 공개 대상 공직자 2천328명 중 최고였다.

특히 시세차익뿐만 아니라 그가 비상장 넥슨 주식을 어떤 경위로 어느 정도 가격에 샀는지, 넥슨 회사와는 어떤 관계가 있는지, 친구 사이로 알려진 김정주 넥슨 대표와는 연관이 없는 것인지 등을 둘러싼 논란이 제기됐다.

진경준 검사장은 지인의 권유로 제3자로부터 주식을 주당 수만 원에 매입했다고 해명했지만, 논란은 사라지지 않았다.

한편 법무부 관계자는 "진 검사장은 이번 사태가 불거진 후 내부적으로 사실관계를 소명했다"며 "다만 법무·검찰 조직에 누를 끼치는 점을 고민한 끝에 용퇴 결심을 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